덕기자의 일기
덕기자의 일기
  • 덕성여대신문사
  • 승인 2022.11.21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세린 편집장

  3년 만에 대면으로 돌아온 근화제를 취재했던 당시의 사진이다. 우리대학에 입학한 후 첫 축제를 맞이한 학우들이 많았는데, 들뜬 마음으로 인터뷰에 응해준 학우들을 바라보며 나까지 기뻤던 기억이 난다. 이 사진은 같이 취재를 간 이효은 보도부장이 찍어준 사진이다. 동료 기자들과 직접 부스에 참여하며 즐겁게 축제 현장을 취재할 수 있어 뜻깊었다.

 

  이효은 보도부장

  특집 기사 작성을 위해 지하철 역사 내 문화공간을 방문해 체험해봤던 취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지하철은 지하 공간이라는 특성 때문에 화재 발생 시 큰 위험에 처하는데 VR 시뮬레이션을 통해 대피하는 법을 알게 됐다. 유익한 시간이었기에 다른 학우들에게도 추천하고 싶다.

  고유미 기자

  736호 보도면에 실을 ‘용역노동자 시위, 팩트체크 해보다’ 기사를 쓰기 위해 김다예 기자와 자료조사 및 인터뷰를 준비했다. 신문사실에서 학내 대자보, 담화문과 같은 자료를 모으며 기사를 쓰기 위한 준비를 했다. 기사를 쓰며 많은 자료량을 소화하지 못하거나 인터뷰 과정이 원활하지 못할 때는 힘들기도 했지만, 동료 기자와 함께 노력한 덕택에 마감일에 맞춰 기사를 완성할 수 있었다.

 

  김다예 기자

  한복파티를 주최했던 한복문화나눔단 ‘꽃신을 신고’의 이승하 회장님과 사전 인터뷰를 진행했을 당시 사진이다. 처음으로 대면 인터뷰를 해보는 것이기도 하고 참관을 하는 다른 학우들이 있어서 정말 떨렸던 날이다. 한복파티 당일이라 무척 바빴을 텐데도 인터뷰이께서 성심성의껏 인터뷰에 응해 감사했다.

 

  김령은 기자

  737호 대면 퇴고를 하던 날, 스무 번째 생일을 맞이해 동료 기자들이 축하해줬다. 바쁜 퇴고 과정 속에서 의미 없이 지나갈 수도 있던 생일을 기념할 수 있어 행복했다. 이 날 기자들의 축하를 받고 힘을 내서 열심히 기사를 작성할 수 있었다. 이 자리를 빌려 축하해 준 모든 동료 기자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배선우 기자

  9월 5일, 전공선택 디딤돌 행사를 드디어 대면으로 진행해 뿌듯했던 취재였다. 인터뷰 내내 학우들의 들뜸과 설렘을 느낄 수 있었다. 행사가 막 진행 중이어서 사람도 꽤 많고 붐볐음에도 불구하고 학우분들께서 인터뷰에 적극적으로 응해주셔서 감사했다. 다양한 전공의 여러 학우들과 인터뷰하면서 각자의 목표나 꿈 등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유익했다.

 

  채유경 기자

  736호 신문에 실을 기사를 마감하기 위해 작성한 기사를 퇴고하는 모습이다. 선배 기자들이 기사에 대한 메모를 붙이면 이를 반영해 수정하고, 글을 반복해서 읽으며 부족한 부분을 찾아내 고친다. 처음부터 짜임새 있게 쓰는 자세도 필요하지만, 퇴고를 거쳐 전하는 바가 명확한 기사를 완성하는 것도 중요하다. 다시금 사진을 보니 퇴고 과정을 거치고 글이 점점 나아져 뿌듯했던 기억이 떠오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402호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주세린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김건희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주세린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