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시험기간] 아직도 들리시나요
[지금은 시험기간] 아직도 들리시나요
  • 박연경
  • 승인 2009.01.08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 아침, 점심, 저녁 하루도 거르지 않고 우리 교내에서는 우리대학 운현방송국의 방송이 울려 퍼진다. 현재 아침방송은 오전 8시 20분부터 30분간, 점심방송은 오후 12시 50분부터 10분간(월·수·금), 오후 1시 15분부터 15분간(화·목) 진행되고 있다. 가장 긴 저녁방송은 오후 5시부터 한 시간(월·수·금), 오후 6시부터 50분간 진행된다. 매일 방송에서는 서로 다른 코너를 진행한다.

   하지만 기말고사 시험기간이 다가옴에 따라 교내방송에 대해 불편을 호소하는 학생들이 생기기 시작했다. 신문사로도 익명의 학우로부터 “도서관에서 공부를 하는 데 교내방송 소리가 크게 들려서 공부에 방해가 되고 짜증도 난다”는 항의의 글이 도착했다. 이에 홍상희 (심리 2)방송국장은 “교내에 스피커가 많은데 학우들의 불편사항을 고려하여 도서관 쪽 스피커는 일부 꺼져 있는 상태이다. 하지만 그렇다 해도 방송이 전 교내에 나오는 것이라 소리가 울려서 도서관까지도 크게 들리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우리대학 내 도서관 근처에 설치 된 스피커는 총 6개이다. 이 스피커들의 볼륨을 한꺼번에 조절할 수 있도록 되어 있기 때문에 6개의 스피커를 모두 볼륨을 낮춰서 방송을 하고 있다. 타 스피커의 절반 이상 줄여진 크기이다.

   시험기간이 다가오고 도서관에서 공부를 하는 학우들이 점점 많아짐에 따라 방송 소리로 인해 불편을 호소하는 학우들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운현방송국에서는 시험기간에는 학우들의 불편함을 고려하여 시험 전 주인 이번 주에는 음악방송만 진행하며 시험기간인 다음 주에는 방송을 하지 않는다. 홍상희(심리 2) 방송국장은 “같은 학생이기 때문에 방송 소리 때문에 공부에 방해가 된다거나 불편하다는 학우들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다”며, “학우들이 불편함을 해소할 구체적 방안을 제시해 주신다면 기꺼이 수용하여 회의를 통해 대안을 마련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해인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강수경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정해인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