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사랑의 환상은 스스로 만들어낸 자기 강요일 뿐이다.
레드-사랑의 환상은 스스로 만들어낸 자기 강요일 뿐이다.
  • 이지은 독서위원
  • 승인 2003.11.23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이렇게 읽었다.

사랑이란 일생에서 단 한번만 찾아오는 것일까? 그렇다면 무엇이 진정한 사랑이고 어떤 것이 그렇지 않은 것인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누군가가 사랑이란 어떤 것이다라고 확실하게 말해 주었으면 하고 생각하기도 한다. 하지만 사랑이란 영원히 알 수 없는 것이기에 또 각자가 생각하는 사랑이 모두 진정한 사랑이 될 수 있기에 사랑에 대해 계속해서 소설로 영화로 드라마로 우리에게 말해주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학창시절엔 누구든지 영화 속에서 보는 애틋한 사랑을 한번쯤은 꼭 해보리라 생각했을 것이다. 혹은 첫사랑은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불문율을 깨고 자신의 첫사랑은 반드시 이루어지기를 고대하던 때가 있었으리라. 하지만 ‘서머셋 모음’은 그러한 사랑의 환상에 속아 인생을 낭비하지 말라고 경고한다.
 사랑은 현실이다. 사랑은 영원한 것이 아니다. 사랑은 그 순간의 마음과 진심일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것이다. 가장 불쌍한 사람이 현재 자기 앞에 있는 사랑은 보지 못하고 지나간 사랑만을 그리워하면서 마음을 열지 못하는 사람이 아닐까? 그런데 지나간 사랑은 또 무엇 때문에 그렇게 잊지 못하고 계속해서 사랑하고 있는 것인가? 저자는 그것은 단지 스스로 만들어낸 환상일 뿐이라고 이야기한다. 스스로의 환상에 사로잡혀 그 환상이 진실한 사랑이었다고 믿으면서 현실은 보지 못하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짓인가! 사랑을 하면서 행복을 느껴야 하는 것이 아닐까? 사랑을 어떤 절대적인 위치에 놓고 무슨 일이 있어도 그 사랑을 지킬 것을 강요한다면 그것은 진정한 사랑이 아닐 것이다. 그것이 타인에 의한 강요가 아니라 자기 자신에 의한 강요라 할지라도 말이다.
 물론 모음이 말하는 사랑도 사랑의 한 단면일 뿐 그것이 사랑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하지만 영화에나 나오는 아니면 소설에나 나오는 사랑을 기대하면서 현실에서 내 앞에 나타난 사랑을 무시하지 말고 한번 진지하게 마음의 문을 열고 현실의 사랑을 받아들여 볼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402호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유진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김경묵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전유진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