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목소리 잘 들리나요?
우리 목소리 잘 들리나요?
  • 정민지 기자
  • 승인 2011.01.0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홈페이지에는 학우들이 불편한 점을 전하거나 서로 소통하기 위한 건의게시판과 자유게시판이 있지만, 어떤 부분은 빠르게 고쳐지는 반면 그렇지 않은 사항도 있다. 이에 건의하는 방식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 학우들의 의견을 들어봤다.

  강민희 (영어영문 2)
대학당국은 문제에 대한 여론이 거세진 후에야 시정하는 것 같아요. 시설물에 대한 학우들의 불만사항도 빨리 개선되지 않아요. 시험기간에 외부인 통제가 잘 안 되는 부분도 신경을 좀 더 써줬으면 좋겠고요. 몇 년 째 계속 건의되고 있는 사항을 보면 학우들의 불만이 본부에 잘 전달되고는 있는지 궁금하네요.

 

  이정임 (영어영문 3)


저는 자유게시판에 게시된 학우들의 건의사항들이 비교적 빠르게 시정되고 있다고 생각했어요. 학교 관계자가 학우들이 게시한 글들을 제때 확인하는 모습도 여러 번 목격했거든요. 그래서 그런지 자유게시판 건의 시스템 자체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입장이에요. 하지만 각종 글들이 어지럽게 게시되고 불필요한 정보들도 많아 여러모로 불편한건 사실이에요. 그 점은 개선이 필요해 보이네요.

 

  정원지 (중어중문 4)


건의 전달 과정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요. 효과적인 소통을 위해 건의게시판을 분야별로 나누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그리고 정작 문제를 해결했는데도 그 사실을 학우들이 모르는 경우도 있어요. 그러니까 개선 사항에 대해 ‘문자알리미 서비스’ 같이 개인에게 따로 연락해주는 절차가 있다면 자신이 건의한 부분이 어떻게 됐는지 알 수 있으니 편리할 것 같아요.

 

  최여영 (독어독문 4)


자유게시판은 학생과 학생 그리고 학생과 학교가 서로의 의견을 교류하는 하나의 장이 되어야 해요. 그러기 위해선 글을 올리는 학우들의 자유의 보장과 학교 측의 적극적인 수용이 필요해요. 하지만 우리 대학 자유게시판은 각종 글들이 난무해 의견 수렴이 힘들뿐만 아니라 효율적이지도 않죠. 학우들의 여러 의견이 정리되어 주제별로 볼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해인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강수경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정해인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