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성의 깊은 역사 빛 볼 수 있기를
덕성의 깊은 역사 빛 볼 수 있기를
  • 장지원 기자
  • 승인 2011.03.08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성 90년사 편찬사업’으로 창학 90년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기를 기대했던 학우들에겐 사업 무산은 아쉬운 소식이었다. 무산된 사업편찬에 대한 학우들의 아쉬움과 앞으로 준비해야 할 100주년 기념주간에 대한 희망사항을 모아봤다.

김미애(서양화 4)
사실 덕성 90년사 편찬 및 배포 소식은 들어본 적도 없는 것 같다. 편찬위원회 뿐만 아니라 덕성의 모든 구성인들에게 사업을 알리고 그 진행상황을 틈틈이 알려 모두의 관심 속에 사업이 이뤄졌으면 이번 무산은 막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역사를 총 정리하기로 마음먹고 시작을 했으니 기왕이면 끝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

이혜진(실내디자인 3)
평소 재단과 관련해 무슨 일이든 진행이 순탄하지 못하다는 말을 들은 적 있다. 그래서 창학 90주년 기념주간에 대해도 기대가 적었던 편이다. 무엇보다 덕성 90년사 편찬사업 무산은 90년이나 된 우리 덕성의 역사를 학교 홍보 및 학우들의 애교심 고취에 이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 모쪼록 학내 구성원들의 불신을 벗고 하나 된 덕성으로 발전할 수 있으면 좋겠다.

이유은(심리 4)
90년사 편찬사업은 무산됐지만 역사는 늦게라도 꼭 정리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2월에 배포해 이번 11학번 신입생들에게도 90년의 역사를 선보일 수 있었으면 좋았을것 같다. 우리대학은 다른 여대에 비해 역사가 깊은데다 친일과 같은 부끄러운 역사가 없다는 것이 자랑이라고 생각한다. 언젠가는 꼭 빛나는 덕성의 역사를 자랑할 수 있어야 한다.

백지은(정보통계 4)
매 역사 편찬마다 내용이 같다고 해서 같은 역사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역사를 정리한다는 것에서부터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나가는 것 아니겠는가. 지나간 역사를 덮기보다는 항상 새로운 시각으로 재조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 90년사 편찬은 이렇게 아쉽게 끝났으나 하나하나 준비해서 덕성인 모두가 함께 만들어가는 100년사 편찬을 이뤄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연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한상권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나재연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