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 수강신청 15명, 누구 코에 갖다 붙이죠?
전공 수강신청 15명, 누구 코에 갖다 붙이죠?
  • -
  • 승인 2011.08.27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강신청 때마다 항상 문제시되는 것이 수강인원이다. 특히 이번 수강신청 인원은 학년별 5명, 6명, 9명, 15명 등으로 제한돼 학우들의 불만이 많았다. 학교 측에서는 정해진 수강인원 범위에 각 학년을 고르게 분배하기위한 결정이었겠지만, 학교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은 증원요청으로 연일 뜨거웠다. 복수전공자를 생각해주지 않고, 해당 학과의 저학년에게만 기회를 준다는 비판도 적지 않았다. 각자의 사연도 다 다르고, 과목도 다르지만 대다수 학우들의 결론은 같다. 제발 증원해주세요!

*whee- 증원해주세요. 전공을 하나도 못 듣게 생겼네요.

*sbn- 4학년이고 교양 하나 남아서 꼭 들어야 하는데, 증원 좀 해주세요. 제발요!

*hyu- 재수강 학생인데 이번에 이 과목을 꼭 들어야 해요. 눈 깜짝할 사이에 다 차버렸네요. 제발 증원 부탁드려요.

*lin- 복수전공 과목이 다 찼어요. 15명이라니 말이 되나요. 내일이면 늘어날까요?
*bady- 컴퓨터 에러가 일어나다니! 전공자가 전공 하나 듣게 생겼네요. 증원 부탁드려요~

*yoon- 하아, 들어야할 강의 못 들으니 휴학해야 되는 걸까요. 증원해주세요!!

*ayo- 전 4학년 2학긴데 저학년과목은 전부 열 명씩만 열어주시니 수강신청 실패에요. 이러면 저 졸업 못해요. 살려주세요!

*wng- 필수권장과목의 수강인원이 왜 이리 적은 거죠? 제발 증원 부탁드려요.

*hya- 저는 무역회화입문 후배한테 부탁해서 어떻게라도 들어보려 했더니, 이제 국통 2학년에게 먼저 수강기회를 주네요. 복수전공하는 사람들은 어쩌라는 건지.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서현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강수경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이서현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