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8회 학술문예상 사진 심사평>
<제38회 학술문예상 사진 심사평>
  • 양만기(서양화) 교수
  • 승인 2012.11.20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인에게 사진은 이미지를 기록하는 매우 유용한 매체이다. 사진은 제작하는 사람의 삶의 공간과 사람들의 삶의 이야기로 들어서는 생각과 대화의 관문(index)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사진이 우리 생활 속 깊숙이 들어와 있는 소통(communication)의 과정적 도구라는 인식이 필요하다. 우리의 눈에 보이는 모든 풍경인 이미지는 조작의 대상이기 이전에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삶의 환경이다. 때문에 사진은 우리의 현재가 지닌 삶의 주제들이 담긴 기록이며, 앞으로 살아갈 다음 삶의 장면을 생각하게 되는 근거가 될 수 있다.

  학술제 사진 부문 심사를 하며 출품된 사진에서 이미지와 함께 형성되는 이야기를 해석하고 대화하며 우리가 살아가고자 하는 삶의 방향을 찾아가는 과정을 발견하게 되길 바랐다. 출품작이 적어 아쉬웠으나 당선작들은 우열을 가릴 수 없을 정도로 재밌는 작품들이었다. 스타일이 극명하게 다른 두 작품이지만,  두 작품 모두 삶의 이야기로 들어서는 통로이자 증거로서의 역할을 통해 관객에게 강한 사실성을 느끼게 한다. 사진을 회상적인 장치로 여기는 전형적 태도는 상투적이지만, 정지된 사진의 전후에 실재하는 동시대의 삶이 존재하고 있음을 알려주는 이야기 구조는 단순히 이미지로 읽는 사진의 이면에 실재하는 우리 삶의 고단함을 살펴보며 되새기게 한다.

  타인과의 만남과 관계에서 사진을 통한 대화를 시도할 때, 기술적으로 훌륭한 사진을 찍기 위한 연습에 앞서 우리의 일상이 어떤 이미지와 메시지를 지니고 있는가를 살펴보아야 깊이 있는 사진을 찍을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삶의 정체성, 삶의 주제의식이라는 말들로 표현할 수 있다. 우리 삶의 사실에 대한 이해를 통해 사람과 사람 사이에 실재하는 만남의 장면이 어떤 주제의 이야기 속에서 이뤄지고 있는 지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 같이 사진을 통해 타인과 공감하고, 서로를 이해하며 우리의 삶의 주제를 되찾아 열심히 살아간다면 더욱 풍요로운 의미와 의식을 지닌 삶을 가꾸어 갈 수 있지 않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서현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강수경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이서현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