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4.10 월 17:58
 
선거 세칙, 학술문예상
> 뉴스 > 여론 > 기자석
     
[기자석]작은 사회부터 투명하게
2014년 03월 31일 (월) 17:11:25 손민지 기자 mjmj7852@nate.com

  며칠 전 제30대 총학생회 보궐선거가 있었다. 선거가 진행되는 모습을 보고 있으니 지난해 11월 28일 실시된 각 단과대별 학생회 선거의 개표 현장에서 목격한 일이 생각났다. 당시 기자는 선거 결과에 대한 기사를 쓰기 위해 한 단과대의 학생회 선거 개표에 참관했었다. 개표장에 있던 사람들은 선거관리위원과 해당 단과대의 학우들이 대부분이었다. 그곳에 있던 몇몇은 해당 단과대에 불이익이 있을까 염려한 것인지, 단지 타 과 학생이 또는 학보사 기자가 참관하는 것이 불쾌했던 것인지 기자를 배척하는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또한 타 단과대 개표장에서는 모든 무효표를 참관인에게 확인시켜주던 것에 반해 해당 단과대의 개표는 비교적 비공개 형식으로 진행됐다.

  그런데 찬성과 반대, 무효표 수를 헤아리고 오차와 오차율을 구하던 과정에서 기자는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개표를 진행하던 선관위원들은 무효표를 오차로, 무효표율을 오차율로 간주한 채 계산하고 있었다. 선거 세칙 중 ‘오차율이 5% 이상일 경우 해당 투표함을 폐기한다’는 조항이 있기 때문에 오차율이 5%를 넘길 경우 재투표를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개표 결과, 해당 단과대 선관위원들이 오차율이라 여기는 무효표율이 5%를 넘겼고 이에 “재투표를 하기 싫다”며 무효표율 끼워 맞추기에 돌입했다. 무효표율이 5%를 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계속해서 무효표를 찬성 또는 반대표로 조정하며 집계했다.

  후에 참관한 타 단과대들의 개표 분위기는 사뭇 달랐다. 선관위원들은 무효표가 왜 무효표인지 참관인 모두에게 보여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투표한 투표용지, 그리고 남은 투표용지의 합이 기존의 투표용지 수와 나는 차이 정도가 오차라는 것, 오차율을 구하는 방법까지 상세하게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기자는 해당 단과대의 무효표율 끼워 맞추기에 문제를 제기하고 선거관리위원회를 통해 문제를 바로 잡을 수 있었다.

  잘못된 개표 방법과 편의를 쫓는 일부 선관위원들의 태도 때문에 무효표가 찬성 또는 반대표로 탈바꿈할 뻔했다. 당선 여부에 영향을 미칠 만한 수준은 아니었지만 부정한 행위였음은 틀림없다. 기자가 그곳에 없었다면 보다 더 부정한 행위가 일어났을 수도 있다. 해당 학우들이 이 행위를 기껏 끼워 맞춘 오차율을 다시 구하게 돼 언짢았던 기억이 아니라 자신들의 편의를 위해 표의 가치와 학우들의 의견을 묵살하려던 잘못된 행동으로 기억하길 바란다.

  비록 한 단과대의, 소수 몇 명만의 문제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한 단과대라는 작은 사회 안에서도 부정한 일이 일어났다는 사실이 안타깝다. 보다 큰 사회로 나가기 전, 작은 사회에서부터 투명한 사회를 실현해야 하지 않을까.

손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덕성여대신문(http://www.dspress.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청소년보호정책
132-714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신문사 | 전화 : 02-901-8551,8 | 팩스 : 02-901-8554
메일 : press@duksung.ac.kr | 발행인 : 이원복 | 주간 : 조연성 | 편집장 : 박소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영
Copyright 2007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spress.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