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석] 기자로서의 시작
[기자석] 기자로서의 시작
  • 윤지연 기자
  • 승인 2015.09.0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학교 활동이나 동아리 활동을 열심히 하는 친구들은 나에게 항상 선망의 대상이었다. 어느 한 곳에 소속돼 자신이 좋아하는 활동을 하는 친구들을 보며 ‘나도 대학에 가서 내가 좋아하는 활동을 열성을 다해 해봐야겠다’고 다짐하곤 했다. 이러한 다짐을 간직한 채로 대학의 첫 발을 내딛은 후 우연히 신문사의 수습기자 모집 공고를 보게 됐다. 어린 시절부터 언론에 관심이 많았는데 신문사 활동이라면 대학 생활을 보람차게 보낼 수 있겠다는 생각에 지원을 결심했다.

  하지만 기자가 신문사 지원 의지를 밝혔을 때 주변는 “놀기도 바쁠 텐데 굳이 그걸 왜 해?”, “대학생활은 안 즐기니?”라는 말뿐이었다. 기자는 주변의 이러한 시선들을 보란 듯이 불식시키고 싶었고 학점 관리와 학과 활동, 기자 생활 모두를 잡을 거라는 포부로 수습기자 생활을 시작했다.

  그러나 현실과 이상은 달랐다. 신문사 생활이 기자의 대학 생활 중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많은 부분을 차지하게 됐다. 자연스럽게 학과 생활과는 멀어졌고 동기들과 보내는 시간도 줄어들었다. 신문사 활동도 쉽지만은 않았다. 나름대로 열심히 써낸 기사가 첨삭 후 빨간 줄이 가득 돼 돌아올 때, 용기 내어 요청한 길거리 인터뷰를 거절당할 때, 항상 초점 나가 있는 사진으로 혼이 날 때 등 많은 활동들이 어렵게만 느껴졌다. 어느 정도 각오를 하고 들어왔지만 기자라는 역할은 생각보다 힘들고 적응하기 어려운 일이었다.

  그러나 인간은 적응의 동물이었고 어느샌가 신문사 생활에 적응해 가고 있는 내 모습을 발견했다. 처음에 느꼈던 두려움들은 어느새 뿌듯함으로 변해가고 있었다. 신문을 발행한 월요일이 되면 신문에 기재된 나의 기사들을 보고 기뻐하며 학교에서 신문을 읽는 학우들이 있으면 내 기사를 읽고 있나 하는 생각에 들뜨곤 한다. 한 호, 한 호에 기자가 맡은 기사의 분량이 많아질수록 신문사와 학교에서, 나의 역할이 커지는 것 같아 보람을 느끼는 것은 물론 기자로서의 사명감도 생긴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부담감에 마음이 무거워지기도 한다. 하지만 이 부담감을 억지로 떨쳐내고 싶지는 않다. 내가 쓴 기사가 학우들에게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부담감만큼 좋은 기사를 쓰고 싶다.

  이제 수습기자 시절보다 곱절로 바빠질 정기자 활동들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 지금 나는 기자 활동을 하며 얻게 될 무언가를 잔뜩 기대 중이다. 학우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줄 수 있다는 설렘으로 가득 차있다. 윤지연이라는 이름 뒤에 따라 다닐 기자라는 직책이 부끄럽지 않도록 어떤 진실을 신문에 담아낼지 치열하게 고민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연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강수경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나재연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