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4.10 월 17:58
 
선거 세칙, 학술문예상
> 뉴스 > 여론
     
[창간52주년기념축사] 진정한 언론으로서의 덕성여대신문
2016년 11월 24일 (목) 18:19:16 천세희 총학생회장 -
  나라가 많이 혼란스럽습니다. 이런 상황일수록 언론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언론이 어떤 식으로 이 상황에 대처하느냐에 따라 여론이 바뀌고, 여론에 따라 그 결과가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저는 국내의 대표적인 언론사들의 행태를 보면서 다시 한번 학내언론인 덕성여대신문사에게 감사함을 느꼈습니다.

  정보화 시대 속에서 우리는 어느 곳에서도 정보를 찾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정보가 옳은 정보인지, 그른 정보인지 판단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이런 시대에 덕성여대신문사는 늘 편향되지 않은 올바른 정보를 학우들에게 제공하는 역할을 도맡았습니다. 저는 총학생회를 하면서 알게 된 수많은 정보들을 객관적으로 전달하는 것에 매번 어려움을 느꼈습니다. 이런 저와 학우들에게 덕성여대신문사는 늘 객관적이고, 올바른 정보를 제공했습니다.

  새벽에 총학생회실에서 일하다 잠깐 학교를 산책하다보면 늘 불이 켜져 있는 덕성여대신문사가 보입니다. 그 불은 잘 꺼지지 않습니다. 누구보다 신문사의 노고에 대해서 잘 알고 있습니다. 52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올바르게 학생들에게 학교 소식을 전달하고, 지속적으로 노력해주신 덕성여대신문사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학교 소식뿐 아니라 늘 다양한 관점에서 사회의 다양한 모습들을 우리의 목소리로 신문에 담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창간 52주년을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덕성여대신문사가 앞으로 더 크게, 그리고 더 다양한 방향으로 발전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더불어 현재의 덕성여대신문사를 만들어주신 신문사 선배들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 덕성여대신문(http://www.dspress.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청소년보호정책
132-714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신문사 | 전화 : 02-901-8551,8 | 팩스 : 02-901-8554
메일 : press@duksung.ac.kr | 발행인 : 이원복 | 주간 : 조연성 | 편집장 : 박소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영
Copyright 2007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spress.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