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뿐인 인생 ‘YOLO’, 제42회 운현방송제 열려
한 번뿐인 인생 ‘YOLO’, 제42회 운현방송제 열려
  • 정지원 기자
  • 승인 2017.10.1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현방송국의 작품 상영 후 초대가수인 유승우가 공연을 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우리대학 학생회관 대강당에서 운현방송국이 주최한 제42회 운현방송제(이하 방송제)가 열렸다. <YOLO:현재를 외치는 세상>이라는 주제로 꾸려진 이번 방송제는 △인사말 △여는 소리 △오프닝(프롤로그) △캠페인 △축전 △보도작품 △수습작품Ⅰ △제작작품 △수습작품Ⅱ △초대가수 공연 △에필로그 △닫는 소리 순으로 진행됐다.

  방송제는 ‘YOLO(You Only Live Once)’의 의미가 소비를 중심으로 변질된 상황을 비판하고 진정한 YOLO가 무엇인지 알리는 보도작품 <YOLO:한 번뿐인 인생>이 상영되며 시작됐다. 이어 조별 과제를 하는 와중에 조원들로부터 피해를 받는 조장을 대신해서 가상인물 ‘덕구라’가 그 조원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모습이 담긴 첫 번째 수습작품 <덕구라의 말싸움 대행서비스>가 상영됐다. 이 외에도 제작작품 <Present>와 두 번째 수습작품 <극한직업-학점사냥꾼편>이 상영됐다. 이날 초대가수였던 유승우의 축하공연을 끝으로 방송제가 마무리됐다.

  운현방송국 정은채(사회복지 2) 실무국장은 “4개월 동안 밤을 새워가면서 방송제를 준비했는데 무사히 끝나 후련하다”며 “아쉬운 점도 많지만 학우들이 방송제를 재밌게 즐긴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제를 준비했던 모든 순간들이 기억나지만 리허설을 열심히 준비했던 순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제를 관람한 김지연(중어중문 4) 학우는 “방송제를 보고 진정한 YOLO의 의미를 잘 알 수 있었다”며 “이제부터는 남들이 세운 기준에 나를 맞추지 않고 내가 만족하는 삶을 살아갈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연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한상권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나재연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