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8 화 19:04
 
선거 세칙, 학술문예상
> 뉴스 > 여론
     
[창간53주년기념축사]덕성의 역사를 온몸으로 이끌어온 주역
2017년 11월 20일 (월) 12:22:14 김영숙 총동창회장 -
  덕성여대신문사!

  창간 53주년을 4만여 전 동문들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발행인이신 총장님, 주간 교수님, 편집장님, 기자님들과 함께 구성원 모든 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특히 대내외적으로 많은 변화의 어려움 속에서도 발행인이신 총장님께서는 고통을 성장으로, 위기는 기회로 삼아 우리 모교가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구성원과의 소통과 화합을 최우선으로 하는 교육, 연구, 행정 등 대학 전반에 걸친 변화로 명실상부한 명문사학의 위상을 더욱 견고히 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덕성여대신문은 창간 이후 반세기 넘는 세월 동안 한결같은 마음으로, 그리고 협조하는 공동체의 일원으로, 또한 구성원들의 다양한 목소리의 대변자로, 흔들림 없는 소임을 갖고 그 역할과 책임을 다해 왔습니다.

  그런 면에서 덕성여대신문은 대학신문 중 으뜸답게 ‘교육의 힘이 개인과 국가의 운명을 좌우하듯 올바른 기사 내용은 독자의 생각과 행동을 좌우한다’라는 믿음 아래 독자의 알권리 충족에 남다른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이 이후에도 더 많고 다양한 생각을 갖고 있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깊이 있는 정보와 현장감 있는 소식을 전해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올바른 시각과 사실을 바탕으로 한 기사를 제공하기 위해 발로 뛰는 지성인 기자의 모습, 지덕을 겸비한 대학신문 기자로서의 자긍심 있는 모습을 보여주실 것을 기대합니다.

  다시 한번 구성원 모두의 건승과 덕성여대신문의 창간 53주년을 축하드립니다.
ⓒ 덕성여대신문(http://www.dspress.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청소년보호정책
132-714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신문사 | 전화 : 02-901-8551,8 | 팩스 : 02-901-8554
메일 : press@duksung.ac.kr | 발행인 : 이원복 | 주간 : 조연성 | 편집장 : 박소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영
Copyright 2007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spress.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