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에게나 평등한 학교인가?
누구에게나 평등한 학교인가?
  • 장지원 기자
  • 승인 2011.01.0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시설은 학교의 주인인 학우들 누구나 평등하게 이용 할 수 있다. 하지만 장애학우를 위한 시설은 턱없이 부족해 ‘누구에게나 평등한 학교’라고 말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염보라(사학 2) 학우는 “그동안 학교를 다니며 장애인 시설은 거의 발견하지 못했다. 학내에 장애 학우가 없는 것도 아닐니고, 만일 사고로 몸을 다친 학우들이 있을 경우 학내 시설을 이용하기 불편할 것 같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우리대학은 대강의동, 차미리사관, 언어교육원, 덕성 하나·누리관 정도에만 장애인 전용 시설이 갖춰져 있다. 시설과 조신선 씨는 “되도록 학내 많은 곳에 시설을 완비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장애인 시설은 법정 허가를 받아야 설비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최근에 지어진 건물들에 한해 허가를 받을 수 있었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소방·건축법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 안에서 장애 복지 시설 설비를 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강의동을 비롯해 장애인 시설 설비 허가를 받은 건물에는 장애인 전용 화장실과 휠체어 출입이 용이하도록 출입구에 경사로가 설치되어 있다.
 하지만 이러한 시설은 유명무실이다. 시설이 제 목적에 맞게 사용되지 않고 있기 때문. 대강의동에 위치한 장애인 전용 화장실은 문을 잠그는 문고리도 떨어져 있을뿐더러 시설이라고 해봤자 일반 좌변기에 손잡이만 부착되어있는 것이 전부다. 현재 대강의동 장애인 전용 화장실은 청소 용역원들의 소지품 보관장소로 사용되고 있다. 한 청소 용역원은 “오래 전부터 장애인 전용 화장실은 변기 물도 나오지 않고, 문고리도 떨어져 아무도 사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장애인 시설 안내도 표기상 오류가 발견됐다. 우리대학 시설 푯말에 사용되고 있는 ‘장애자’라는 푯말은 장애인을 비하하는 어감 때문에 사용되지 않는 용어다.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를 중심으로 ‘장애우’라는 용어를 쓰자는 제안이 일어났으나 장애우라는 용어는 1인칭으로 쓸 수 없다는 문제가 있어 현재는 ‘장애인’으로 쓰는 것이 대부분이다. 시설과 조신선 씨는 “표기상의 오류와 관련된 문제는 사실 확인 후 얼마든지 시정이 가능하다”며 빠른 시일 내 올바른 표기법으로 고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8월 장애인 민중연대 현장활동단은 “장애인 대학생의 열악한 교육환경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지원을 확대할 것을 요구하는 진정서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출한 바 있다. 비록 소수에 불과할지라도 모두가 동등하고 편리하게 학내 시설을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402호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유미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김건희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고유미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