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과 비를 막아줄 지붕이 생겼어요
눈과 비를 막아줄 지붕이 생겼어요
  • 이경라 기자
  • 승인 2011.03.15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대학 후문 앞 마을버스 정류장에 차양막이 설치됐다. 작년 담장사업과 함께 학우들이 버스를 기다리며 앉아있던 벽돌을 벤치형태로 탈바꿈한 이후 또 다른 변화가 생긴 것이다. 차양막 설치는 지난달 25일 완료됐다.
 시설과 조신선 주임은 “차양막은 여름에 햇빛을 가려주고, 때때로 내리는 비와 겨울에 내리는 눈을 막아주는 역할을 할 것이다”며 “현재 마을버스 정류장 옆 기숙사로 가는 길 쪽에도 같은 차양막을 설치하려는 기획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차양막 설치 이후 궂은 날씨가 없었던 지라 차양막의 유용함이 아직은 학우들에게 다가오지 않고 있다.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서진주(프리팜메드 2) 학우는 “차양막을 만드니 좋아 보이기는 하지만 정작 사용하는 학우들이 아무도 없다”며 “버스를 기다리는 줄과는 차양막이 거리가 있어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혀 매우 유용할 것이라는 학교 측과는 다른 목소리를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402호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유미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김건희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고유미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