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친 현대인의 마음을 향으로 치유하다
지친 현대인의 마음을 향으로 치유하다
  • 정지원 기자
  • 승인 2019.05.21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로마가 선사하는 일상의 여유

  우리는 치열하게 경쟁하며 미래에 대한 불안감으로 자신을 채찍질한다. 이렇게 제대로 된 휴식을 취하기 어려운 환경에서 ‘소확행’, ‘힐링’, ‘워라밸’과 같은 신조어가 유행하고 몸과 마음의 휴식을 원하는 이가 많아지고 있다. 이때 ‘아로마테라피’는 일상에서 쉽게 시작할 수 있는 치료 방법으로 떠오르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숨을 들이쉬며 향을 맡고 살아가는 우리에게 향은 약으로 작용해 우리의 아픈 부분을 회복시킨다. 아로마(Aroma)로 몸과 마음을 치료하는 박정설 국제 아로마테라피스트를 만나 아로마테라피에 대해 물어봤다.
 

<사진/정지원 기자>

  아로마테라피는 무엇인가요?
  아로마테라피는 향을 의미하는 아로마(Aroma)와 치료를 의미하는 테라피(Therapy)의 합성어예요. 즉 향을 이용한 치료를 의미하죠. 아로마테라피는 식물의 꽃과 줄기, 열매, 잎, 뿌리에서 추출한 아로마 오일을 사용해 신체와 정신을 건강하게치료하는 데 도움을 주는 자연치료요법이에요. 신체뿐만 아니라 정신적 치료까지 포함한 전인적 치료의 개념을 추구하거든요.

  아로마테라피의 원리를 설명해주세요.
  우선 사람이 향을 맡으면 향의 기체 분자가 후각세포를 자극해요. 그리고 그 자극은 후각신경이 연결된 대뇌변연계(둘레계통)에 전달되죠.

  대뇌변연계는 인간의 본능적 욕구와 충동을 담당하는 기관이에요. 아로마 오일의 향이 대뇌변연계로 들어가서 인간의 감정에 영향을 미치는 거죠. 예를 들어 기분이 우울할 때 기분전환의 효과를 가진 시트러스 계열(오렌지, 레몬, 버가못, 자몽 등)의 향을 맡으면 마음이 편안해지고 즐거움을 느낄 수 있어요. 대뇌변연계가 향의 치료 효과를 받아서 인간의 감정을 바꾸는 데 도움을 줬기때문이에요.


  아로마테라피스트로 활동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나요?
  저는 10년 정도 아로마테라피스트로 활동했는데, 그동안 다양한 사람을 만났어요. 여러 단체에 강의하러 가기도 했고요. 그중에서도 약 3년 전 미혼모센터에 처음 갔던 날이 기억에 남아요. 그날 저는 센터에서 보호받고 있는 미혼모를 대상으로 아로마 심리상담을 진행했는데, 그들은 아이를 책임져야 한다는 부담감과 막막함, 남성에 대한 원망에 힘들어하고 있었어요. 하지만 힘들어하면서도 대체로 체념하고 어떻게 현실을 헤쳐나가야 할지 고민하더라고요. 저는 현재 상황에서 어떻게 방향을 잡고 나아가야 할지 그들과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어요. 그 시간을 통해 미혼모들이 서로에게 위로받고 자기 삶의 방향을 신중하게 생각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저는 심리상담이 작은 일이라고 생각했는데이를 통해 그들이 앞으로 한 걸음 나아가는 걸 보니까 제가 도움이 됐던 것 같아서 정말 보람찼어요.

  많은 스트레스를 갖고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어떤 향을 추천하나요?
  저는 라벤더 향을 추천해요. 몸을 이완시키면서 특히 숙면을 취하는 데 도움을 주거든요. 몸과 마음의 적당한 긴장과 이완은 건강에 좋아요. 하지만 각박해진 사회에서 바쁘게 미래를 대비해야 하는 현대인은 매시간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죠. 그러다 보니 우울증, 불면증 같이 건강에 이상 신호가 오는 거예요. 이렇게 몸에 밴 긴장은 한순간에 내려놓기 어렵기 때문에 라벤더 향을 맡아 휴식을 취하는 걸 추천해요. 또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시트러스 계열의 향도 우울할 때 맡으면 기분이 한결 좋아져 기분전환에 도움이 돼요.

  개인이 할 수 있는 간단한 아로마테라피에는 어떤 것이 있나요?
  아로마 오일을 이용해 간단하게 나만의 방향제를 만들 수 있어요. 종이컵에 물티슈 2~3장을 깔고 취향에 맞는 향을 선택해 그 아로마 오일을 15방울 정도 떨어뜨리면 그 자체로 방향제가 돼요. 재료를 구하는 것과 만드는 것 모두 어렵지 않아서 저도 자주 사용하는 방법이에요.

  그리고 특히 시트러스 계열은 과일 향이 많은데 그 과일을 먹어도 아로마 오일 향을 맡는 것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어요. 과일 향의 아로마 오일을 과일에서 추출하니까요. 그래서 저도 우울할 때는 카페에 가서 에이드를 마시면서 기분전환을 해요.


  앞으로 아로마테라피의 전망은 어떤가요?
  아로마테라피는 대체의학이기 때문에 아직 우리나라에서 공신력을 인정받지 못하고 있어요. 그런데 4차 산업혁명이 진행되고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앞으로 아로마테라피와 같은 심리 상담 분야가 주목받게 될 거라고 생각해요. 이런 분야는 컴퓨터가 대체하지 못하는 분야니까요.

  그리고 제가 지금 아로마테라피 교육과 심리상담, 공방 운영을 함께 하는 것처럼 우리나라에서 대부분의 사람이 아로마테라피 자체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아로마테라피를 마사지나 피부 관리 등 다른 분야와 융합해 활용하고 있어요. 이처럼 아로마테라피 분야에 다른 분야를 겸하면 더욱 시너지효과를 얻기 좋다고 생각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서현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강수경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이서현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