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려 속 실시된 실험·실습·실기 대면 수업
우려 속 실시된 실험·실습·실기 대면 수업
  • 김나형 기자
  • 승인 2020.05.27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본부의 강의 운영방침에도 학우들 걱정 여전해

  우리대학은 지난달 28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후 코로나 19)의 확산에 따라 2020학년도 1학기 수업 전체를 비대면으로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대면 수업이 불가피한 일부 실험·실습·실기 과목만 지난 15일부터 제한적으로 대면 수업을 시작했다. 대상은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신청받은 과목 중에서 선정했다.

  교무과가 공지한 2020학년도 1학기 실험·실습·실기 대면 수업 운영방침에 따르면 △20인 이내 소그룹으로 운영 △강의실 내 거리 두기 준수 △발열 점검 및 문진표상 특이사항 없는 자만 참석 허용을 전제조건으로 진행한다. 수강생들은 등교 전 건강증진센터를 통해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의심 증상자 및 자가격리 대상자는 출석을 인정하므로 등교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이와 함께 정부가 제시한 대학 대면 수업 방역지침에 따라 △교내 출입 전체 대상자에 대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 △교내 출입 경로 제한 △열 감지 카메라 텐트 설치 및 교내 선별보호소 운영 △출입 대상자 전체 열 감지 카메라 텐트 통과 △차량 내 개별 체온 측정을 통한 차량 출입 대상자 관리 등을 실시하고 있다. IT미디어공학과 임양미 교수는 “마스크를 벗을 수 없고 강의실 내 거리 두기를 준수하느라 대면 수업에서 중요한 상호 교류가 이뤄지지 않아 아쉽다”고 전했다.

  우리대학 강의 운영방침에는 20인 이내 소그룹으로 운영할 것을 명시하고 있지만 대면 수업을 시행하는 강의의 41.5%인 32개 강좌가 20명을 초과한다. 교무과 장경숙 담당자는 “수강인원이 20명을 넘는 경우 한번에 수업을 듣는 사람을 20명 이하로 제한해 분반할 것을 권고했다”며 “분반이 어렵다면 공간이 넓은 대강의동 강의실로 장소를 변경해 강의실 내 거리 두기를 준수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이후 이태원발 코로나19 확진자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재확산 조짐을 보이자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A 학우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장거리를 통학하는 중에 여러 사람과 접촉한다는 점이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정주희(문화인류 3) 학우는 “학교에 들어올 때 별다른 검사 없이 학생이냐는 질문 후 팔찌를 채워줬다”며 “학내 감염을 막기 위해 철저한 검사가 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에 교무과 장영수 과장은 “대면 수업 과목 수강생들의 우려를 알고 있다”며 “수강생들과 담당 교수가 협의해 비대면 수업으로 결정한 경우 교무과에서 승인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조치 이후 총 91개의 과목 중 77개 과목(△글로벌융합대학 12개 △Art&Design대학 48개 △과학기술대학 17개)이 대면 수업하고 있다. Art&Design대학 재학생 B 학우는 “대면 수업 없이 졸업 전시를 진행한다면 의미가 없을 것 같다”며 “대면 수업을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숙사 입사 신청 마감 이후에 대면 수업으로 전환 공지한 강좌도 있어 학우들의 불만이 잇따랐다.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신청한 과목 중 대면 수업이 승인된 강좌가 순차적으로 공지됐는데, 3차 이후로 승인된 강좌는 기숙사 입사 신청 마감일이었던 지난 11일 이후에 공지됐다. 이에 기숙사 송지혜 담당자는 “통학이 힘든 학생들이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며 “이에 따른 추가 입사를 논의 중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해인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강수경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정해인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