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그 기이한 세계
SNS, 그 기이한 세계
  • 채유경 수습기자
  • 승인 2022.05.16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는 현대 사회로부터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다. 단순히 정보를 공유하는 데 그쳤던 이전과 달리 실시간으로 다양한 사람들의 삶을 보여주며 소통의 매개체 역할을 한다. SNS 속 수많은 팔로워에게 영향력을 미치는 인플루언서가 등장했고 각종 인터넷 마켓으로 다양한 물건들을 판매·구매하는 등 새로운 세상이 형성됐다. 이렇듯 SNS는 현대 사회의 주축이자 사회적 흐름이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는 SNS를 자발적으로 이용하며 그 속에서 즐거움과 재미를 얻지만 마냥 행복하지만은 않다. SNS 속 세계에는 못난 사람이 존재하지 않는다. 모두가 여유롭고 호화로운 삶을 전시한다. 상향 평준화된 SNS 속 삶과 실제 현실 사이의 간극을 체감하며 부러움과 박탈감을 느끼는 경우도 적지 않다.

  SNS에 게시된 글을 보다 보면 변별력을 잃고 SNS 속 세상과 현실을 혼동할 수 있다. 마치 나를 제외한 모두가 직사각형 안 이상적인 이미지의 세상에 살고 있는 듯하다. 현실과 다른 공간을 맹신하게 된 순간 SNS를 재미 목적으로만 이용할 수 없다. 끊임없이 남들의 삶에 자신을 끼워 맞추고 비교하며 스스로를 인정하는 기준을 높인다. 나 또한 그 세상에 들어가야만 한다고 느끼는것이다. 그럴수록 인플루언서들이 자랑하는 완벽한 일상과 다른 자신의 삶을 깎아내리고 깊은 우울에 빠진다.

  하지만 자신의 주관을 잃고 다른 이의 기준을 따르는 이들이 간과하는 것이 있다. 우리는 SNS 속 해외 여행지에서의 이국적인 일상을 보며 쉽게 감탄하지만 이를 위해 얼마만큼의 노력을 했는지는 알 수 없다. 수면 위 백조의 모습은 아름답지만 물속의 힘겨운 발길질은 보이지 않는 것과 같다. 이러한 단편성에 괴리감을 느끼며 SNS는 만들어진 행복만으로 가득 찬 기이한 세계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는 여기서 분명히 알아야 한다. 우리가 동경하던 게시물들의 뒤편에 반드시 아름다움만이 존재하는것은 아니다. 부분적인 경험을 마치 일상처럼 부풀려 만든 SNS 안의 화려함은 어쩌면 사실조차 아닐 수 있다. 뒤편에 어떤 것이 존재할지 모르는 사진 몇 장으로 자신의 삶을 폄하할 필요는 없다.

  동시에 위와 같은 사실을 계속 일깨워야 한다. 이를 알고 있어도 직사각형 안 세상의 찬란함을 보다 보면 이따금 우울을 느끼기 마련이다. 우리 모두 다른 이들의 부분적인 삶을 부러워하는 울타리에서 벗어나 빛낼 수 있는 자신의 오늘을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는 것은 어떨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402호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유진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김경묵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전유진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