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요제, 가장 순수하고 가장 열정적이었던 순간”
“대학가요제, 가장 순수하고 가장 열정적이었던 순간”
  • 황유라 기자
  • 승인 2012.10.08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 취업난의 애환을 노래한 국민대 <플레인노트>의 ‘백조의 노래’는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2011 대학가요제의 우승까지 차지했다. 그 후 1년의 시간이 흘렀고 또 다시 대학가요제 시즌이 돌아왔다. 이에 앞서 2011년도 우승팀 <플레인노트>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멤버 최영 씨는 개인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왼쪽부터 김진수(국민대 4), 진민호(국민대 4), 이종한(국민대 2)

   대학가요제가 끝난 지 1년 여가 지났다. 그동안 어떻게 지냈나
  민호
: 사실 대학가요제가 끝나고 워낙 정신이 없고 서로 원래 하던 일이 있다보니 <플레인노트>로서의 활동은 계속 이어나가지 못했다. 애초에 밴드처럼 꾸준히 하던 게 아니라 더욱 쉽지 않았다. 이제는 다시 뭉칠 생각이다.
  팀명 <플레인노트>는 무슨 뜻인지
  종한
: 순수를 뜻하는 플레인(plain)과 음악에서 음표를 뜻하는 노트(note)를 합친 말이다. 말 그대로 ‘순수한 음악’이라는 뜻이다.

 

  식상한 질문이지만 왜 대학가요제에 참가했나?
  민호
: 사실 같은 작곡과인 나, 종한, 진수 이렇게 셋이 원년 멤버다. 셋이서 대학가요제를 앞두고 곡을 쓰던 중에 곡에 첼로가 들어가면 좋을 것 같다는 의견이 나왔고 곧바로 관현악과를 수소문했다. 그때 관현악과에서 유일하게 첼로를 연주하던 사람이 최영이었다. 바로 영이에게 음악을 들려주고 같이 대학가요제에 나가보지 않겠냐고 말했다. 다행히 영이도 흔쾌히 참여해줬다.
  진수 : “우리 졸업하기 전에 같이 뭐라도 해봐야 하지 않겠냐”가 “그럼 우리 대학가요제 나가볼까?”가 됐고 그게 진짜가 됐다.
  종한 : 난 그냥 숟가락만 얹었다(웃음). 대학가요제는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꿈꾸니까.

  툭 까놓고 말해서 요즘 대학가요제, 정말 인기 없다. 뭐가 문젤까
  민호
: 사실이다. 개인적으로 대학가요제가 일회성 방송 취급되는 점이 아쉽다. 충분히 투자할 만한 가치가 있는데 일회성으로 비춰지니까 그게 안 되는 거다. 방송 시간 편성도 아쉽다. 새벽이 돼서야 끝나는 대학가요제를 누가 보겠나.
  종한 : 솔직히 말해서 메리트가 없다. 일단 상금과 사후 관리에서부터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에 밀린다. 대학가요제의 명성만 믿고 지원하기엔 위상도 예전같지 않은 데다 우승하고 난 뒤에 메리트가 없는 거다. 가요제가 끝난 뒤에도 참가자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할 것 같다.

  이런 탓에 대학가요제의 존폐를 두고도 말이 많다. 대학가요제가 계속 이어져야 하는 이유가 있을까?
  진수
: 나는 대학가요제가 지금 시행착오를 겪고 있다고 생각한다. 대학가요제야말로 정말 순수하게 음악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거기에 조금의 지원과 투자가 더해진다면 충분히 경쟁력있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다고 본다.
  민호 : 대학가요제는 대학생들만 나갈 수 있다는 게 가장 포인트다. 현재 우리나라 대학생들 굉장히 많은 문제를 안고 있지 않나. 등록금, 취업같은 청춘의 애환을 음악으로 얘기할 수 있는 곳은 대학가요제밖에 없다. 없어지면 안 된다. 꼭 살려야지.

2011년 제35회 MBC 대학가요제 대상을 받은 <플레인노트> 왼쪽부터 김진수(피아노), 진민호(보컬), 이종한(코러스), 최영(첼로)

 

  마지막 질문이다. 멤버 개개인에게 대학가요제란?
  종한
: 1등하고는 거리가 먼 나에게 생애 첫 1등을 안겨준 대학가요제!
  진수 : 대학가요제에서 우승하니 부모님이 정말 좋아하셨다. 아버지가 대학가요제 나가는 게 꿈이셨는데, 주위 분들은 아들인 내가 그 꿈을 대신 이뤄냈다고 말해주신다. 그게 정말 기쁘다. 멤버들과도 좋은 추억을 쌓았다. 특히 같이 음악하면서 밤샘 작업했던 게 정말 즐거웠다. 대학가요제에서 만난 친구들도 참 좋았다. 대학가요제란 나에게 굴러들어온 선물과 같다(웃음).
  민호 : 대학가요제 출신이라는 타이틀에 정말 자부심을 갖고 있다. 대학가요제를 통해 내가 갖고 있던 꿈이 처음으로 실현됐다. 훗날 초심을 되돌아볼 수 있는 하나의 좋은 경험이 된 거 같다. 그 때는 정말 순수했으니까. 가장 재밌었고 가장 순수했고 가장 열정적이었고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서현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강수경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이서현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