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회 학술문예상 시 가작>선릉역 그곳엔
<제39회 학술문예상 시 가작>선릉역 그곳엔
  • 김혜지(국어국문 4)
  • 승인 2013.11.1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릉역 그곳엔 -異
  5백원 더 받으려 편의점 ‘야간’ 아르바이트를 했다.
  10시간 꼬박 밤새고 난 후 나에게 주어진 돈 45000원

  낮과 밤이 뒤바뀐, 밤이 돼야 휘황찬란
  불 밝히는 선릉역 그곳엔

  고품격/저렴한 주대
  1인 25만원
  2인 40만원
  3인 55만원
  (봉사료포함)

  꼬박 10시간, 밤새워 일해도 갈 수 없는 곳이 있다

  밤이 돼야 비로소 휘황찬란, 낮과 밤이 뒤바뀐
  불 밝히는 선릉역 그곳엔

  나와는 다른 삶을 사는 사람들이 있다.

 

  <제39회 학술문예상 시 가작 수상소감>
  그 당시, 지금보다 많이 어렸을 적에 아르바이트와 공부를 병행 하는 것이 참 힘들고 버거웠습니다. 게다가 처음 해보는 아르바이트는 선릉역에 위치한 유명한 유흥가 근처 편의점이었습니다. 하루 꼬박 10시간 밤새워 일해도 일명 삐끼들에게 주는 팁의 절반도 훨씬 못 미친다는 사실이 새벽 4시, 눈꺼풀이 천근만근 무거울 때쯤엔 너무 괴로웠습니다.

  육체의 고단함보다 마음이 많이 괴로웠던 아르바이트였기에 무던히도 제 마음을 달래며 옳다고 믿는 것을 놓지 않기 위해 애쓰며 살았습니다. 그렇게 살다 보니 경험하게 되는 모든 일들이 다른 의미로 다가오기 시작했습니다. 비록 그 경험들로 내가 아프거나 힘들었을지라도. 주변에 흔들릴 것이 많은 요즘입니다. 내 삶이 가장 힘들고 초라해 보일 때 그것이 내 삶을 밝고 빛나게 보여줄 수 있는 토대가 된다고 생각하기를 조심스럽게 기대해봅니다.

  이렇게 보잘 것 없던 하나의 아팠던 경험이 시가 됐습니다. 감정의 폭풍 속에서 힘들고 헤맸던 만큼 아무렇지 않은 듯 최대한 감정을 압축해 쓰려 노력했습니다. 잘 전달 됐는지 모르겠습니다. 우리들의 모든 삶이 하나의 시가 되길 바라며…….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402호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유진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김경묵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전유진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