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미리사] 염정동 예배당 지하실에서 사무 보는 광경
[차미리사] 염정동 예배당 지하실에서 사무 보는 광경
  • 한상권(차미리사연구소) 소장
  • 승인 2008.10.17 0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20년 조선여자교육회의 부인 야학이 반년 만에 큰 성황을 이루자 종다리 예배당 측에서는 자기들도 이 사업을 하겠다며 집을 내놓으라고 하였다. 종다리 예배당의 엡윗청년회가 자극을 받아 그동안 중단 상태에 있던 남자야학교를 재개할 계획을 세웠기 때문이다. 그러나 공간이 문제였다. 사회적으로 이목도 있고 남자와 여자가 밤중에 같은 공간에서 공부할 수는 없었다. 이 때문에 부인야학은 일시 중단되었다. 하는 수없이 차미리사는 내리는 비를 맞으며 온 시내를 돌아다니다 그 해 9월 18일 염정동 새문안교회의 캄캄한 지하 방 하나를 겨우 얻게 되었다. 차재명 목사의 배려 때문에 가능하였다. 조선여자교육회는 석탄과 묵은 짐짝이 수북한 지하실에서 다시 야학을 계속하였다. 사진은 염정동 예배당 지하실에서 사무 보는 광경이며 가운데 있는 이가 차미리사 선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402호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유진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김경묵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전유진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