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과 사람들
사건과 사람들
  • 김민정 기자
  • 승인 2004.02.2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년 만에 명예 졸업장 받은 현미 (가정학과·57학번)
지난 28일에 있었던 졸업식에는 눈에 띄는 특별한 졸업생이 있었다. 그 주인공은 현미(가정학과·57학번)동문으로 가요계 활동 때문에 학업을 중단한지 40여년 만에 명예졸업장을 받게 된 것이다. 졸업식이 시작되기 전 홍보실에서 현미 동문을만나 보았다.
 명예졸업장을 받는 소감이 어떠세요?
 정말 감개무량하죠. 과거 졸업을 하지 못한 것이 평생의 한이 될지도 몰랐는데 이렇게 명예 졸업을 할 수 있게 돼서 정말 기뻐요. 이 소식이 알려져 미국, 독일 등에 있는 일가친지들과 동창생들에게 축하전화도 많이 받았고요. 제가 힘이 되는 한 학교를 위해 뭐든 하고 싶은 마음이에요.
 오랜만에 학교를 찾은 소감은 어떠세요?
 학교를 들어서는 순간 마치 다시 학창시절로 돌아간 것 같아 가슴이 두근거렸어요. 저희 때는 운니동 캠퍼스에서 학교를 다녔는데 자랑스럽게 학교 뺏지를 달고 대학가를 다니던 추억도 생각나고요. 저는 아직도 그 때 운니동에서 가정학과 친구들과 찍었던 사진을 집에 붙여놓고 봐요. 그 때 함께 했던 동창생들과 한 달에 한번 정기적으로 모이기도 하고요. 저한테는 그만큼 의미 있고 소중한 시간들이죠.
끝으로 후배들에게 한마디 하신다면요?
 나중에 학교를 졸업하고 일 하는 여성이 될 수도 있고 가정을 지킬 수 있는 여성이 될 수도 있겠죠. 무엇을 하던지 자신이 '덕성'이라는 타이틀을 가진 사람이라는 것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중요한 것은 '덕성'이라는 이름에 자부심을 갖고 능력에 따라 자신의 일을 훌륭하게 이루어내는 것이니까요.
                                       김민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도봉구 삼양로144길 33 덕성여자대학교 도서관 402호 덕성여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901-8551, 8552, 85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유미
  • 법인명 : 덕성여자대학교
  • 제호 : 덕성여대신문
  • 발행인 : 김건희
  • 주간 : 조연성
  • 편집인 : 고유미
  • 메일 : press@duksung.ac.kr
  • 덕성여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덕성여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uksung.ac.kr
ND소프트